왼쪽으로 오른쪽으로
  • Ecosystem Sustainability Team

    Changes in the structure and function of the ecosystem due to global environmental changes
    and anthropogenic development are causing various ecological problems, such as biodiversity
    reduction, vegetation change, and land degradation....

    Read More
  • Climate Resilience Team

    Evaluate the effect of climate change on the carbon cycle of Korean agricultural land and coastal ocean and suggest an appropriate management method under future climate change.

    Read More
  • SDSN South Korea

    Sustainable Development Solutions Network(SDSN) south Korea

    Read More
  • Collaboration with EU-Horizon 2020

    Collaboration with EU-Horizon 2020

    Read More
  • Mid-Latitude Region Network (MLRN)

    Mid-Latitude Region Network (MLRN)

    Read More

    News & Notice

    •  [OJERI] 고려대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 자율운영 중점연구소 지정 기념 현판식 개최 - 민남규 자강산업 회장의 50억 연구기금 약정 후 설립된 ‘OJERI’ 결실맺어 - 2014년 민남규 회장 50억 약정 후 매년 5억씩 기금 전달, 6년 간 30억 누적  고려대학교(총장 정진택)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이하 OJERI)이 한국연구재단의 자율운영 중점연구소로 지정된 것을 기념하는 현판식이 9월 7일(화) 오전 11시 고려대 R&D센터에서 열렸다.  ▲민남규 자강산업 회장(왼쪽)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오른쪽)이 오정에코리질리언스 센터 기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고려대 OJERI는 2014년 4월, 민남규 회장(농화학66)이 “고려대에 세계적 수준의 연구기관을 설립해 우수 인재가 해외로 유출되는 것을 막고 싶다.”고 밝히며 50억 원의 연구기금을 약정하며 설립됐다. 민 회장의 아호인 ‘오정’을 따서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으로 명명된 OJERI는 우리나라 최초의 회복탄력성(Resiliece) 연구소로서 현재 기후변화 회복탄력성, 지속 가능 폐기물 관리, 물 회복탄력성, 생태계 회복탄력성, 중위도 물-식량-생태계  연계 등의 5개 고유 연구단에 전임교원 23명과 전임연구교수 11명이 참여하여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OJERI는 UN의 ‘지속가능발전해법 네트워크(SDSN)’, 국제연구조직인 ‘국제응용시스템분석연구소(IIASA)’, 전지구탄소연구집단인 ‘GCP(Global Carbon Project)’ 등 세계적 연구조직의 한국사무소 운영, 대한민국 녹색기후상 우수상(교육 부분) 수상, ARC(Asia Resilience Center) 중심 기관으로 국제 콘퍼런스 개최, 세계적 과학 학술지 <네이처>와 국내 최초 ‘네이처 포럼’ 개최 등 활발한 성과를 내며 세계 리질리언스(Resilience)를 선도하는 연구원으로 성장하고 있다.   특히, 올해 6월에는 한국연구재단과 교육부가 지원하는 자율운영 중점연구소로 최종 선정돼 연구비와 자율적인 운영을 지원받게 됐다. 전국 기초과학 분야 연구소 중 5곳만 중점연구소로 선정됐는데, 매년 11억 원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앞으로 9년 동안 ‘환경·기후 위기 대응 생태계 물질순환 기초과학’ 연구를 주도한다. 첫해인 올해도 5명의 전임교수와 14명의 연구교수가 책임으로 하는 19개 세부과제를 선정하여 10억 원 규모의 연구가 9월 1일부터 개시됐다. ▲왼쪽부터 민남규 자강산업 회장(왼쪽 2)부부와 정진택 고려대 총장(왼쪽3), 이우균 고려대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장(왼쪽4) 등이 현판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판식에서 이우균 오정리질리언스연구원장은 “우리나라 생태계 보전 및 복원 분야 연구가 그동안 응용 분야 중심으로 진행돼 안타까웠다. 중점연구소로 지정된 만큼 우리나라 기초과학 연구 역량 강화에 기여할 수 있는 체계적인 연구자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생명과 환경 분야로 특화된 고려대 생명과학대학과 ‘회복탄력적 생태계’ 연구로 특화된 OJERI의 인프라를 활용해 기초연구는 물론 과학의 사회화, 산업화, 국제화를 이루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오후 1시 30분에는 고려대 본관 총장실에서 자강산업 민남규 회장의 ‘오정리질리언스 연구원 기금’ 전달식이 열렸다. 전달식에는 민남규 회장 부부, 정진택 총장, 송혁기 대외협력처장, 이우균 오정리질리언스 연구원장(환경생태공학부 교수) 등이 참석했다.   민남규 회장은 “OJERI가 설립 후 단계별 성장을 거듭해 아시아 중심 연구소에서 이제는 전 세계에서 손꼽히는 연구·교육 네트워크 기관으로 발전하고 있다. 올해 자율운영형 중점연구소 선정까지 매년 좋은 성과를 보여주고 있어 기부하는 보람을 느낀다.”라고 말했다. 이에 정진택 총장은 “지구의 기후변화는 전 인류가 당면한 문제로서 대중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우고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해법을 찾는 연구가 필수적이다. OJERI가 이러한 중요한 연구에 중추적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은 연구원 설립의 마중물과 지속적인 후원을 아끼지 않으시는 민남규 회장님 덕분”이라고 감사를 전했다.   출처 : 교수신문(http://www.kyosu.net) Read More
go to top